[OST] Fallen Angels : 타락천사

 


“그에게 데려다 달라고 했다.
난 오랜만에 오토바이를 탔고
오랜만에 남자와 가까이 있었다.

이길이 그렇게 길지 않으며
곧 내려야 한다는 것도 알지만
지금 이 순간은 매우 따뜻하다.”

 


-영화 타락천사 중에서

 

 

 

 

looking from a window above
it’s like a story of love
can you hear me
come back only yesterday
won’t you hear me
all i needed was the love you gave
all i needed for another day
all i ever knew
only you
sometimes when i think of your name
and it’s only you
listening to the words that you say
getting hearder to stay
when i see you

this is gonna take a long time
and i wonder what’s lore
can’t take no more
wonder if you’ll understand
it’s just the touch of your hand
behind a close door

 

 

Only You – Flying Pickets

 

 

새벽은 어둠을 밀어내고

 

길 위에서 차들은 빠르게 흘러간다.

 

 

왕가위를 떠올리고 이 노래가 생각나다.

 

 

One Comment

  1. 아… 이런 감회를 뭐라고 할까요?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