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5월 2009

안도현, 연애편지

스무 살 안팎에는 누구나 한번쯤 연애 편지를 썼었지 말로는 다 못한 그리움이며 무엇인가 보여주고 싶은 외로움이 있던 시절 말이야 틀린 글자가 있나 없나 수없이 되읽어 보며 펜을 꾹꾹 눌러 백지 위에 썼었지 끝도 없는 열망을 쓰고 지우고 하다 보면 어느

/ Leave a Comment

안도현, 연애편지

스무 살 안팎에는 누구나 한번쯤 연애 편지를 썼었지 말로는 다 못한 그리움이며 무엇인가 보여주고 싶은 외로움이 있던 시절 말이야 틀린 글자가 있나 없나 수없이 되읽어 보며 펜을 꾹꾹 눌러 백지 위에 썼었지 끝도 없는 열망을 쓰고 지우고 하다 보면 어느

/ Leave a Comment

karax의 미투데이 – 2009년 5월 25일

You either die a hero,…or you live long enough to see yourself become the villain. from THE DARK KNIGHT2009-05-25 10:25:33 이 글은 karax님의 2009년 5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 Leave a Comment

karax의 미투데이 – 2009년 5월 25일

You either die a hero,…or you live long enough to see yourself become the villain. from THE DARK KNIGHT2009-05-25 10:25:33 이 글은 karax님의 2009년 5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 Leave a Comment

▶◀ 명복을 빕니다.

우리동네 목사님, 기형도    읍내에서 그를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철공소 앞에서 자전거를 세우고 그는 양철 홈통을 반듯하게 펴는 대장장이의 망치질을 조용히 보고 있었다 자전거 짐틀 위에는 두껍고 딱딱해보이는 성경책만한 송판들이 실려있었다 교인들은 교회당 꽃밭을 마구 밟고 다녔다, 일주일 전에 목사님은

/ Leave a Comment

▶◀ 명복을 빕니다.

우리동네 목사님, 기형도    읍내에서 그를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철공소 앞에서 자전거를 세우고 그는 양철 홈통을 반듯하게 펴는 대장장이의 망치질을 조용히 보고 있었다 자전거 짐틀 위에는 두껍고 딱딱해보이는 성경책만한 송판들이 실려있었다 교인들은 교회당 꽃밭을 마구 밟고 다녔다, 일주일 전에 목사님은

/ Leave a Comment

karax의 미투데이 – 2009년 5월 24일

부끄러움을 모르는 자들이 활개치는 세상에서, 한줌 부끄러움에 몸을 떨던 자 결국 그 자신을 버림으로써 마지막 남은 자신의 존엄을 지키다.2009-05-24 00:58:47 이 글은 karax님의 2009년 5월 24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 Leave a Comment

karax의 미투데이 – 2009년 5월 24일

부끄러움을 모르는 자들이 활개치는 세상에서, 한줌 부끄러움에 몸을 떨던 자 결국 그 자신을 버림으로써 마지막 남은 자신의 존엄을 지키다.2009-05-24 00:58:47 이 글은 karax님의 2009년 5월 24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 Leave a Comment

karax의 미투데이 – 2009년 5월 20일

황지우, 묵념 5분 27초.2009-05-20 15:52:05 아무리 복고가 유행이고, 잃어버린 10년이라지만, 후기산업사회, 탈근대화시대에 이건 무슨 전근대적인 작태냐.2009-05-20 15:54:26 이 글은 karax님의 2009년 5월 20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 Leave a Comment

karax의 미투데이 – 2009년 5월 20일

황지우, 묵념 5분 27초.2009-05-20 15:52:05 아무리 복고가 유행이고, 잃어버린 10년이라지만, 후기산업사회, 탈근대화시대에 이건 무슨 전근대적인 작태냐.2009-05-20 15:54:26 이 글은 karax님의 2009년 5월 20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 Leave a Comment

karax의 미투데이 – 2009년 5월 14일

뜬금없는 상한가. 돈벌어서 좋긴하지만, 이번에도 선언만 있을것 같은 분위기.. 폭락 조심2009-05-14 15:46:30 “그러니까 버클리에서 원하는 삶을 살아가는 일은 이처럼 간단했다. 먼저 자신이 원하는 삶만 알아내면 된다. 그다음에는 그냥 살면 된다. 그러면 나는 어떤 삶을 원하는가? 선뜻 대답할 수 없었다.” 이

/ Leave a Comment

karax의 미투데이 – 2009년 5월 14일

뜬금없는 상한가. 돈벌어서 좋긴하지만, 이번에도 선언만 있을것 같은 분위기.. 폭락 조심2009-05-14 15:46:30 “그러니까 버클리에서 원하는 삶을 살아가는 일은 이처럼 간단했다. 먼저 자신이 원하는 삶만 알아내면 된다. 그다음에는 그냥 살면 된다. 그러면 나는 어떤 삶을 원하는가? 선뜻 대답할 수 없었다.” 이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