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6월 2004

운동장에 잔디가 있는 학교와 없는 학교의 차이

【대전=뉴시스】 초등학교 운동장 잔디깔기사업이 한창인 29일 대전 동구지역의 한 초등학교운동장(위)에서 어린이들이 잔디밭에 들어가지 못한채 비좁은 운동장 한켠에서 체육수업을 받고 있는 모습과는 달리 잔디가 없는 학교운동장(아래)을 누비며 뛰어 노는 어린이들의 모습이 대조적이다. /정재훈기자 jhjeong@newsis.com 잔디 운동장이 아니라 관상용 정원이었나보네?교장이 이명박인가?

/ Leave a Comment

운동장에 잔디가 있는 학교와 없는 학교의 차이

【대전=뉴시스】 초등학교 운동장 잔디깔기사업이 한창인 29일 대전 동구지역의 한 초등학교운동장(위)에서 어린이들이 잔디밭에 들어가지 못한채 비좁은 운동장 한켠에서 체육수업을 받고 있는 모습과는 달리 잔디가 없는 학교운동장(아래)을 누비며 뛰어 노는 어린이들의 모습이 대조적이다. /정재훈기자 jhjeong@newsis.com 잔디 운동장이 아니라 관상용 정원이었나보네?교장이 이명박인가?

/ Leave a Comment

질러버렸다..

주문내역 상품번호 상품명 가격 수량 127066 퍼미션 마케팅 9,600 1 146668 티핑포인트 9,600 1 254406 아이디어 바이러스 8,000 1 373374 UFO 신드롬 22,500 1 408448 비치 : 음탕한 계집 19,800 1 341859 폭격의 역사 13,500 1 425298 쇼핑의 유혹 10,800

/ One Comment

질러버렸다..

주문내역 상품번호 상품명 가격 수량 127066 퍼미션 마케팅 9,600 1 146668 티핑포인트 9,600 1 254406 아이디어 바이러스 8,000 1 373374 UFO 신드롬 22,500 1 408448 비치 : 음탕한 계집 19,800 1 341859 폭격의 역사 13,500 1 425298 쇼핑의 유혹 10,800

/ One Comment

2004, 퓰리쳐 수상작, 사진 부분

1 of 20 Risking their lives to save another, Lt. Jeffrey Goodman and Lance Cpl. Jorge Sanchez of the 2nd Tank Battalion drag a wounded civilian to safety after he was aught in the midst of battle on the road

/ Leave a Comment

2004, 퓰리쳐 수상작, 사진 부분

1 of 20 Risking their lives to save another, Lt. Jeffrey Goodman and Lance Cpl. Jorge Sanchez of the 2nd Tank Battalion drag a wounded civilian to safety after he was aught in the midst of battle on the road

/ Leave a Comment

미국 9.11테러의 유족이 ‘한국에 보내온 편지’

“폭력은 더 큰 폭력, 증오는 더 큰 증오로 이어져” 지난 9.11테러 당시 친형을 잃은 뒤 설립한 미국의 한 유가족단체 대표가 김선일씨의 죽음에 애통해하는 한국민들에게 위로와 동시에, 김씨 사망을 계기로 일각에서 일고있는 ‘호전적 대응’의 잘못을 지적하는 메시지를 보내왔다. 참여연대는 25일 ‘Peaceful

/ Leave a Comment

미국 9.11테러의 유족이 ‘한국에 보내온 편지’

“폭력은 더 큰 폭력, 증오는 더 큰 증오로 이어져” 지난 9.11테러 당시 친형을 잃은 뒤 설립한 미국의 한 유가족단체 대표가 김선일씨의 죽음에 애통해하는 한국민들에게 위로와 동시에, 김씨 사망을 계기로 일각에서 일고있는 ‘호전적 대응’의 잘못을 지적하는 메시지를 보내왔다. 참여연대는 25일 ‘Peaceful

/ Leave a Comment

▶◀ 슬프다

전쟁을 일으킨 자에 의해, 무고한 사람들이 죽어나간다. 그 전쟁으로 죽음을 당하는 자 그 전쟁으로 눈물을 흘리는 자에게 전쟁을 일으킨 자들은 기름진 얼굴로 무미건조하게 카메라 앞에서 주절거릴 뿐이다. “확고부동한 입장, 협박 당하지 않을것….” 나는 죽고싶지 않다 나는 죽고싶지 않다 나는 죽고싶지

/ Leave a Comment

▶◀ 슬프다

전쟁을 일으킨 자에 의해, 무고한 사람들이 죽어나간다. 그 전쟁으로 죽음을 당하는 자 그 전쟁으로 눈물을 흘리는 자에게 전쟁을 일으킨 자들은 기름진 얼굴로 무미건조하게 카메라 앞에서 주절거릴 뿐이다. “확고부동한 입장, 협박 당하지 않을것….” 나는 죽고싶지 않다 나는 죽고싶지 않다 나는 죽고싶지

/ Leave a Comment

주차정보

01 | 교대역교대 부근은 강남의 다른 지역보다 단속이 비교적 느슨한 편이다. 상가 앞에 주차할 공간이 없어 대로변 갓길이 주차 차량으로 늘 붐비지만 구청에서 이를 크게 제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 ▶공짜 주차장◀① 교대역 사거리에서 서울교육대학교 대로변. ② 교대 정문 우측으로 난

/ Leave a Comment

주차정보

01 | 교대역교대 부근은 강남의 다른 지역보다 단속이 비교적 느슨한 편이다. 상가 앞에 주차할 공간이 없어 대로변 갓길이 주차 차량으로 늘 붐비지만 구청에서 이를 크게 제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 ▶공짜 주차장◀① 교대역 사거리에서 서울교육대학교 대로변. ② 교대 정문 우측으로 난

/ Leave a Comment

6월 결산.

2004/06/21 현재잔액 : 2,147,8662004/06/21 국민카드 : 362,7302004/06/21 현대카드 : 342,8372004/06/21 차할부금 : 503,3202004/06/21 전화요금 : 44,2302004/06/27 예상잔액 : 894,7492004/06/11 둘둘치킨 15,0002004/06/12 토니로마스홍대 56,4302004/06/13 LG주유소 48,0002004/06/14 영동 14,0002004/06/15 레이드컴 21,0002004/06/21 차보험료 322,3302004/05/18 온라인무이자 55,300 2004/06/21 SMS이용료(예상) 3002004/06/21 주유비(예상)48,000===============================현대카드 합계 : 532,3602004/06/11

/ Leave a Comment

6월 결산.

2004/06/21 현재잔액 : 2,147,8662004/06/21 국민카드 : 362,7302004/06/21 현대카드 : 342,8372004/06/21 차할부금 : 503,3202004/06/21 전화요금 : 44,2302004/06/27 예상잔액 : 894,7492004/06/11 둘둘치킨 15,0002004/06/12 토니로마스홍대 56,4302004/06/13 LG주유소 48,0002004/06/14 영동 14,0002004/06/15 레이드컴 21,0002004/06/21 차보험료 322,3302004/05/18 온라인무이자 55,300 2004/06/21 SMS이용료(예상) 3002004/06/21 주유비(예상)48,000===============================현대카드 합계 : 532,3602004/06/11

/ Leave a Comment

결전의 시간이 돌아왔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인터넷으로 예매하세요”오는 7월15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는 지난해 말부터 진행된 자체 티켓 예매시스템을 완료했다. 관객들은 공식 홈페이지(www.pifan.com)의 티켓 사이트에 회원 가입을 한 후 예매할 수 있으며 ‘마이 페이지’를 통해 자기 정보관리 및 실시간 티켓 예매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 Leave a Comment

결전의 시간이 돌아왔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인터넷으로 예매하세요”오는 7월15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는 지난해 말부터 진행된 자체 티켓 예매시스템을 완료했다. 관객들은 공식 홈페이지(www.pifan.com)의 티켓 사이트에 회원 가입을 한 후 예매할 수 있으며 ‘마이 페이지’를 통해 자기 정보관리 및 실시간 티켓 예매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 Leave a Comment

5년전 국내 10대 웹사이트, 3개만 남아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온라인의 5년은 오프라인의 50년” 5년전 국내 10대 웹사이트중 지금도 10위 안에 남은 사이트가 단 3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인터넷 세계의 ‘상전벽해’를 실감케 하고 있다. 20일 웹사이트 조사업체 메트릭스가 창사 5주년을 맞아 5년전 상위 10개 사이트 를

/ Leave a Comment

5년전 국내 10대 웹사이트, 3개만 남아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온라인의 5년은 오프라인의 50년” 5년전 국내 10대 웹사이트중 지금도 10위 안에 남은 사이트가 단 3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인터넷 세계의 ‘상전벽해’를 실감케 하고 있다. 20일 웹사이트 조사업체 메트릭스가 창사 5주년을 맞아 5년전 상위 10개 사이트 를

/ Leave a Comment

[OST] Always In my Heart – Los Indios Tabajaras

      내 시계를 1분만 바라봐 줄순 있겠지? 1960년 4월 16일 오후 3시. 우린 1분동안 함께 했어.   난 잊지 않을거야. 우리 둘만의 소중했던 1분을. 이 1분은 지울 수 없어. 이미 과거가 됐으니. 그는 이 1분을 잊겠지만 난 그를

/ 3 Comments

[OST] Always In my Heart – Los Indios Tabajaras

      내 시계를 1분만 바라봐 줄순 있겠지? 1960년 4월 16일 오후 3시. 우린 1분동안 함께 했어.   난 잊지 않을거야. 우리 둘만의 소중했던 1분을. 이 1분은 지울 수 없어. 이미 과거가 됐으니. 그는 이 1분을 잊겠지만 난 그를

/ 3 Comments

[OST] Things in life – Dennis Brown

      Things in life : Dennis Brown     It’s not every day we’re gonna be the same way There must be a change somehow There are bad times and good times, too so have a little faith

/ Leave a Comment

[OST] Things in life – Dennis Brown

      Things in life : Dennis Brown     It’s not every day we’re gonna be the same way There must be a change somehow There are bad times and good times, too so have a little faith

/ Leave a Comment

‘찢긴 이한열’ 찢어진 연세대

[한겨레] 87년 영정 칼로 훼손돼 학교홈피 비난-반박 충돌1987년 6월 민주화 항쟁 도중 숨진 고 이한열씨의 그림 영정이 추모제 기간에 고의로 훼손되는 사태가 벌어진 뒤, 연세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서 거센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87년 이 열사 민주국민장 때 사용된 가로 2m, 세로

/ Leave a Comment

‘찢긴 이한열’ 찢어진 연세대

[한겨레] 87년 영정 칼로 훼손돼 학교홈피 비난-반박 충돌1987년 6월 민주화 항쟁 도중 숨진 고 이한열씨의 그림 영정이 추모제 기간에 고의로 훼손되는 사태가 벌어진 뒤, 연세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서 거센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87년 이 열사 민주국민장 때 사용된 가로 2m, 세로

/ Leave a Comment

한 세대 이야기 – 9404

수능 첫세대.. 94학번 과동기들의 10년 만의 모임… 1994년 문민정부 다리가 쓰러지고 백화점이 무너졌다 학생운동의 막바지, 구조주의의 열풍, 영화와 음악, 세대론이 넘쳐나던 시절 레닌은 푸코와 하버마스에게 자리를 넘겨주었고 전람회와 서태지, 그린데이와 RATM의 음악이 들려오던 그때 오늘의 책이 사라지고, 그 앞에 덕지덕지

/ Leave a Comment

한 세대 이야기 – 9404

수능 첫세대.. 94학번 과동기들의 10년 만의 모임… 1994년 문민정부 다리가 쓰러지고 백화점이 무너졌다 학생운동의 막바지, 구조주의의 열풍, 영화와 음악, 세대론이 넘쳐나던 시절 레닌은 푸코와 하버마스에게 자리를 넘겨주었고 전람회와 서태지, 그린데이와 RATM의 음악이 들려오던 그때 오늘의 책이 사라지고, 그 앞에 덕지덕지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