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의 기차에 대하여, 혹은 이야기와 포옹에 대하여


여자아이가 남자 아이한테 묻는다.



” 너는 나를 얼마나 좋아해 ? ”



소년은 한참 생각하고 나서, 조용한 목소리로 ” 한밤의 기적 소리만큼 ” 이라고 대답한다.


소녀는 잠자코 이야기가 계속되기를 기다린다.


거기에는 틀림없이 무엇인가 이야기가 있을 것이다.



” 어느날, 밤중에 문득 잠이 깨지. ”



그는 이야기하기 시작한다.



” 정확한 시간은 알수 없어. 아마 두시나 세시, 그쯤이라고 생각해.


그렇지만 몇 시 인가 하는 것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아.


어쨋든 그것은 한밤중이고, 나는 완전히 외톨이이고, 내 주위에는 아무도 없어. 알겠니 ? 상상해봐.


주위는 캄캄하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소리라고는 아무것도 안 들려.


시계바늘이 시간을 새기는 소리 조차도 들리지 않아.


-시계가 멈춰버렸는지도 모르지. 그리고 나는 갑자기, 내가 알고 있는 모든 사람한테서 내가 알고 있는 어떤 장소로부터도, 믿을 수 없을 만큼 멀리 떨어져 있고, 그리고 격리되어 있다고 느껴.


내가, 이 넓은 세상에서 아무한테도 사랑받지 못하고, 아무도 말을 걸어주지 않고, 아무도 기억해주지 않는 그런 존재기 되어 버렸다는 것을 알게 돼. 내가 그대로 사라져 버려도 아무도 모를 거야.


그건 마치 두꺼운 철상자에 갇혀서, 깊은 바닷속에 가라앉은 것 같은 느낌이야. 기압 때문에 심장이 이파서, 그대로 찍하고 두 조각으로 갈라저 버릴 것 같은 – 그런 느낌 알 수 있어 ? ”



소녀는 끄덕인다. 아마 이해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소년은 말을 계속한다.



” 그것은 아마도 사람이 살아가면서 경험하게 되는 가장 괴로운 일 중의 하나일 거야. 정말이지 그대로 죽어버리고 싶을 만큼 슬프고 괴로운 그런 느낌이야.


아니야, 그렇지 않아. 죽고 싶다는 그런 것이 아니고, 그대로 내버려두면 상자안의 공기가 희박해져서 정말로 죽어버릴거야.


이건 비유같은게 아니야. 진짜 일이라고.


그것이 한밤중에 외톨이로 잠이 깬다는 것의 의미라고. 그것도 알 수 있겠어 ? ”



소녀는 다시 잠자코 고개를 끄덕인다.


소년은 잠시 사이를 둔다.



” 그렇지만 그때 저 멀리에서 기적 소리가 들려.


그것은 정말로 정말로 먼 기적소리야.


도대체 어디에 철도 선로 같은 것이 있는지, 나도 몰라.


그만큼 멀리 들리거든. 들릴 듯 말 듯하다고나 할 소리야.


그렇지만 그것이 기차의 기적 소리라는 것을 나는 알아. 틀림없어.


나는 어둠 속에서 가만히 귀를 기울여. 그리고 다시 한번, 그 기적 소리를 듣지.


그리고 나서 내 심장은 아파하기를 멈춰. 시계바늘은 움직이기 시작해.


철상자는 해면을 향해서 천천히 떠올라.


그것은 모두 그 작은 기적 소리 덕분이야.


들릴 듯 말 듯한 그렇게 작은 기적 소리 덕분이라고.


나는 그 기적 소리만큼 너를 사랑해 ”



거기에서 소년의 짧은 이야기는 끝난다.


이번에는 소녀가 자기 이야기를 하기 시작한다.



무라카미 하루키, “밤의 원숭이’중에서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