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미, 사랑의 시차


내가 밤일 때 그는 낮이었다
그가 낮일 때 나는 캄캄한 밤이었다

그것이 우리 죄의 전부였지

나의 아침이 너의 밤을 용서못하고
너의 밤이 나의 오후를 참지 못하고

피로를 모르는 젊은 태양에 눈멀어
제 몸이 까맣게 타들어가는 줄도 모르고
맨발로 선창가를 서성이며 백야의 황혼을 잡으려 했다

내 마음 한켠에 외로이 떠 있던 백조는
여름이 지나도 떠나지 않고

기다리지 않아도 꽃이 피고 꽃이 지고
그리고 가을, 그리고 겨울,

곁에 두고도 가고 오지 못했던
너와 나 면벽(面璧)한 두 세상.



최영미, 사랑의 시차



One Comment

  1. ‘레이디 호크’ 였던가요? ‘햇님달님’ 같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