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여행의 기록 16 – 런던

대학원 면접 (다행히 합격했다. 훗훗훗) 때문에 당초 일정보다 하루 늦게 떠난 여행. 
올해는 런던과 취리히다. 


런던에 머물던 기간에 하루도 빼놓지 않고 걸었던 Southbank의 풍경들. 
LondonEye로부터 시작해서 런던탑까지 템즈강을 따라 걷는 길이다.

트라팔가 광장에선 한창 트리를 세우는 중.
해마다 노르웨이에서 보내준다고. 

“Never in the field of human conflict was so much owed by so many to so few” 
– Battle of Britain의 승리 이후 처칠의 연설에서.
국방부  앞에 있는 기념비. 
취리히로 떠나는 날 아침부터 뉴스에선 폭설 소식을 전하고 있었다.
공항가는 길을 서둘렀지만, 내릴 곳을 놓치고, 다시 되돌아 가는 등 우여곡절 끝에 겨우 도착했으나.
폭설로 인해, 공항폐쇄, 모든 항공편 결항. 그래서. Gatwick 공항근처에서 
항공사에서 마련해준 호텔에서 1박. 밤에 내리는 눈이 심상치 않더라니..


아침이 되니 이렇게 변했다.

이날도 역시. 비행기 결항, 기차 운행중지.
공항엔 여행객들이 노숙 신세.
호텔앞에서 눈사람을 만들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