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소식을 듣다.

MBC 정은임 아나운서 교통사고,중태

MBC 정은임 아나운서가 교통사고로 중태에 빠졌다.

정 아나운서는 지난 22일 오후 2시 40분경 중앙대 쪽에서 한강대교 방향으로 자신의 렉스턴 차량을 몰고 가다 마주오던 스타렉스 차량과 정면충돌했다.

사고직후 정 아나운서는 여의도 성모병원에 후송되어 곧바로 수술을 받았으나 현재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MBC 정은임 아나운서는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를 졸업하고 1992년 입사해 <비디오 산책>,<샘이 기픈 물>,<문화매거진 21>, <행복한 책읽기>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현재 <우리말 나들이>를 진행중이었다.

정 아나운서는 특히 FM 영화음악 프로그램 진행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왔다.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곽인숙기자 cinspai@cbs.co.kr

MBC 정은임 아나운서 교통사고로 중태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MBC 정은임(36) 아나운서가 22일 오후 2시 40분 께 교통사고를 당해 중태에 빠졌다.

정씨는 이날 한강대교 남단 중앙대학교로 진입하는 흑석동 삼거리에서 급제동하 다가 자신의 차량이 전복되는 큰 사고를 냈다. 사고 직후 오후 3시께 여의도 성모병 원 응급실로 실려왔으나 머리를 크게 다치는 등 심각한 상태다.

정씨는 오후 6시께부터 4시간여에 걸쳐 신경외과에서 수술을 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병원 관계자는 “머리를 크게 다쳐 두개골이 함몰된 상태다. 수술을 했지만 큰 기대는 하기 어려우며, 회복하더라도 정상생활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정은임 아나운서는 92년 MBC에 입사, ‘뉴스데스크’ ‘행복한 책읽기’ 등 TV 프로 그램과 FM라디오 ‘정은임의 FM 영화음악’ 등을 통해 차분한 진행으로 사랑받아왔다. 현재 고정적으로 진행하는 프로그램는 없다.

이윤철 MBC 아나운서실장은 “가슴아픈 소식이다. 23일 오후 병원에서 정확한 결 과가 나온다고 해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MBC 아나운서실은 지난 2월 김태희 아나운서의 사망 사고에 이어 정은임 아나운 서까지 큰 사고를 당해 우환이 겹치고 있다.

jsa@yna.co.kr


정은임 아나, 교통사고로 MBC 아나운서실 ‘침울’ 그 자체
[노컷뉴스 2004-07-23 10:22]
MBC FM의 ‘FM 영화음악 정은임입니다’의 차분한 진행으로 잘 알려진 정은임 아나운서가 지난 22일 교통사고를 당해 현재 위독한 상태다.

정 아나운서는 지난 22일 오후 2시 40분경 중앙대 쪽에서 한강대교 방향으로 자신의 렉스턴 차량을 몰고 가다 마주오던 스타렉스 차량과 정면충돌했다.

사고직후 정 아나운서는 여의도 성모병원에 후송되어 곧바로 수술을 받았으나 현재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나운서실 한 관계자, “분위기가 이루 말할 수 없다”


지난 2월말 갑자기 숨진 김태희 아나운서에 이어 불과 몇 달 후에 정 아나운서의 사고 소식이 전해지자 MBC 아나운서실은 그야말로 침통한 분위기다. MBC 아나운서실의 한 관계자는 “분위기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착잡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회원수가 2400명이 넘는 다음카페 정은임을 사랑하는 사람들(http://cafe.daum.net/wjddmsdla)에도 팬들의 걱정어린 답글이 쇄도하고 있다.

아이디가 kellymama의 팬은 “믿을 수 없어요. 하나님 제발 그녀를 지켜주세요!”라며 걱정했고 domine이라는 팬도 “걱정이 되서 이곳에 오랜만에 왔습니다. 정은임 아나운서 부디 이겨내기를 바랍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박영수씨도 “눈이 믿어지지 않네요. 어떻게 이런 일이. 제발 큰 부상이 아니고 완쾌되셨으면 합니다”며 정 아나운서의 쾌유를 빌었다.

MBC 정은임 아나운서는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를 졸업하고 1992년 입사해 ‘비디오 산책’,’샘이 기픈 물’,’문화매거진 21′,’행복한 책읽기’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현재 시사 교양 프로그램 ‘우리말 나들이’를 진행중이었다.

정 아나운서는 특히 FM 영화음악 프로그램 진행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왔다.

‘정은임의 영화음악’의 경우 지난해 가을 개편 때 92년에서 94년까지 해당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정은임 아나운서가 다시 프로그램에 복귀해 많은 관심을 모았으나 결국 6개월 만에 도중하차해 많은 애청자들이 이를 반대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청취자에겐 부드러운 진행자로, 아나운서실에선 가슴 따뜻한 선배


지적인 아나운서, 사람에 대한 애정이 넘쳤던 정아나운서는 특히 지난 4월 한 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후배 아나운서 김태희의 죽음과 추문에 휩싸인 선배 홍은철 아나운서의 일로 그녀는 충격을 받았고, 무척이나 힘들었다”고 전했다.

그녀는 “사람의 본성에 대해 곰곰이 생각하게 된 계기죠. 또한 대중의 속성은 무엇인지, 사람이 뭉쳤을 때 과연 어떤 효과가 일어나는지, 그 때 대중은 본질을 잃고 얼마나 잔인하게 변해가는지. 탄핵안이 가결된 사건과 그 후 대중들의 움직임이 모두 눈앞의 현실로 나타나니 너무 힘들었어요. 어찌해야 하나, 이 움직임을 도대체 어찌해야 하나….”라며 당시 심경을 밝혔다.

정 아나운서는 수습사원 시절 노조 가입 포기 각서를 거절한 이력도 갖고있다.
그런 그녀이기에, 이번 사고소식에 많은 이들이 가슴아파 하고 있다.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곽인숙 기자 cinspai@cbs.co.kr


황망하다.

가슴속에서 뭔가 툭..꺽이는 소리를 들었다.

키보드 위의 손목이 흔들거린다.

머리가 아프다.

헛구역질이 났다.

더 자세한 뉴스가 없다. 뉴스만 찾아보고 있다.

왜 소중한 기억들, 사람들은 이렇게 갑자기 떠나버리는 것일까.

꼭 회복되기를..



1995년 4월 마지막 방송 오프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