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드폴 – 사람이었네

 
어느 문닫은 상점
길게 늘어진 카페트
갑자기 내게 말을 거네.

난 중동의 소녀
방안에 갇힌 14살
하루 1달러를 버는

 

난 푸른빛 커피
향을 자세히 맡으니
익숙한 땀 흙의 냄새

 

난 아프리카의 신
열매의 주인
땅의 주인

 

문득, 어제 산 외투
내 가슴팍에 기대
눈물 흘리며 하소연하네.
내 말 좀 들어 달라고

 

난 사람이었네.
어느날 문득 이 옷이 되어 팔려왔지만

 

난 사람이었네.
공장 속에서 이 옷이 되어 팔려왔지만

 

자본이란 이름에 세계라는 이름에 정의라는 이름에 개발이라는 이름에
세련된 너의 폭력 세련된 너의 착취 세련된 너의 전쟁 세련된 너의 파괴

 

붉게 화려한 루비
벌거벗은 청년이 되어
돌처럼 굳은 손을 내밀며
내 빈 가슴 좀 보라고

난 심장이었네.
탄광 속에서 반지가 되어 팔려왔지만

 

난 심장이었네.
어느날 문득 반지가 되어 팔려왔지만

난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난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난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난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폭도”, “화염병”, “도심테러”, “자폭”, “방화”, “법질서확립”, “사회정의”, “강제철거”, “불법폭력”, “법치”, “경제발전”, “선진화”, “도심재개발”, “떼법”, “불법점거”, “체제위협”
…..
쏟아지는 말의 홍수 속에서도, 사람은 없었다.

무능하고 천박한 자본과 권력앞에서
빈곤은, 가난은, 하소연할 곳 없는 사람들의 목소리는
죽음을 강요당할 만큼 불편했던 것인가

돈이 없어서, 가난해서 미안하다는 말을 남기고
피할 곳 없는 오층 건물 옥상에서 삶을 달리한 분들과
‘임무수행’이라는 이름으로 폭력의 행사를 강요당하고,
있지 말아야 할 곳에 있음으로 해서 돌아가신 분에게
명복을 빕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