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랄라 하우스


지은이 김영하 지음
출판사 마음산책
출간일 2005.08.20 | 274p | ISBN : 898935174X









얀 마텔의 ‘파이의 일생’이라는 소설에 보면 세발가락 나무늘보 이야기가 잠깐 나온다. 늘 잠만 자고 게으르고 동작이 굼뜨기로 유명한 이 동물은 몇 번을 건드려야 겨우 졸린 눈으로 물끄러미 사람을 쳐다본다고 한다. 귀도 어두워서 총소리 쯤 돼야 겨우 반응을 보이고 그나마 낫다는 후각도 나뭇가지가 썩었는지 안 썩었는지 판별하는 수준이라고 한다. 그러나 동물학자 불록에 의하면 적지 않은 나무늘보들이 썩은 나뭇가지에 매달렸다가 땅에 떨어진다고 한다.


그럼 어떻게 살아 남았을까? 바로 그 어찌할 수 없는 수면벽과 천성적인 게으름이 나무늘보의 생존의 비밀이다. 너무 느리다 보니 위험한 길은 아예 가지를 않고, 늘 가만히 잠만 자고 있으니 재규어나 표범, 독수리 같은 포식동물의 주의도 끌지 않는다는 것이다. 털도 무성해서 멀리서 보면 꼭 흰개미집을 연상시키기도 하고 그렇지 않을 때는 그냥 대수롭지 않은 나무의 한부분처럼 보인다고 한다. 그들은 평화를 사랑하는 ‘채식주의자’이며 자연과 완벽하게 동화되어 살아간다. 항상 흐뭇한 미소를 띠고 있다는 그 세발가락 나무늘보. 가끔 어떤 사람은 너무 바쁘게 살아서 문제다. 그가 바쁘면 바쁠수록 이상하게 세상은 어지럽고 어수선해진다.


………………………………………………………..


‘생존의 기술’이라는 제목의 글이다.


난늘 이야기 하곤 하는 것처럼, 평화주의자이자, 채식주의자이면서 환경주의자인,
나무늘보로 다시 태어나
살고싶다.



삶의 속도에 때론 현기증을 느끼곤한다.




3 Comments

  1. 초등학교때 여름방학, 아파트 베란다에 신문을 펴고 앉아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를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왜 좀더 시원한 나무그늘 아래로…들판으로 나가지 못했을까요..?
    5층에 있기보다 땅을 밟으려 아래로 내려왔어야 하는데….

  2. 안냥안냥 >.< /

  3. 친해지고 싶다 ㅎㅎㅎㅎㅎㅎㅎ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