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먼트 – 기록으로서의 사진

다큐먼트(Document)

서울시립미술관 기획 사진展





유관순 수형기록표_흑백인화_1919



식목일날 나무심기_흑백인화_1914



일본왕족 경주석굴암_흑백인화_1930



경복궁 흥례문_1902



전재홍_일제쌀농장지주가옥_흑백인화_70×80cm_2004



김지연_정미소_컬러인화_16×20″_2002



안수영_시골인상사진관_컬러인화_30×40″_2004



이윤지_사북 화절령_흑백인화_8×10″_1995



안상욱_703호실_컬러인화_2003~2004



이태성_소지품검사:정주희 중학생 15세_디지털 프린트_80×100cm_2004



정연두_상록타워_다중환등기 상영_2003



이상일_고향의-얼굴_흑백인화_16×12″_1984



<기록으로서의 사진-다큐먼트 전>
[연합뉴스 2004-05-25 10:39]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기자 = ‘예술사진’이 넘쳐나는 가운데 현실에 대한 객관적 관찰과 기록이라는 사진의 근본 역할에 대해 성찰해보는 전시가 열리고있다.

서울시립미술관이 기획한 사진전 「다큐먼트-사진아카이브의 지형도」는 한 시대의 ‘기록’으로서의 사진의 면모를 보여준다.

국립박물관, 국사편찬위원회, 중앙대학교 DCRC(digital contents resource center) 등에서 대여한 사진자료, 작가 29명의 사진, 동영상, 설치작품 등 총840점이 소개되는 대규모 전시이다.

전시는 세계의 주제로 나뉘어 전개된다. ‘구보씨, 박람회에 가다-박람회와 사진 아카이브’는 일제 강점기 박람회 형식을 빌려 일제강점기에 생산된 기록사진들을 소개한다.

유관순, 한용운 등의 정면과 측면 사진, ‘국가보안법 위반’등의 문구가 명시된 수형기록표, 예방주사를 맞는 학생들, 업주의 얼굴이 둥근 사진속에 들어가 있는 양조장 소개 사진, 가축 시장, 일제의 수산업조사 결과 나온 어류사진, 조림사업 현장 사진, 사찰 및 유물유적사진 등이 공개된다. 일반인들의 모습을 담거나 유명 무속인들의 모습을 기록한 인물사진들도 보인다.

또한 당시의 조선총독부, 탁지부 등 정부 기관, 외국공관, 한성은행, 조선은행 등의 모습과 광화문, 경성역, 대구역, 신의주역 등의 모습도 찾을 수 있다. 일부 사진에는 ‘총독부사진’이라는 도장이 찍혀있으며 유리건판도 다수 소개됐다.

인류학적 차원에서 정면과 측면의 인체측정사진술을 적용하여 현지의 조선인들의 모습을 기록한 사진, 일본 왕족, 귀족, 관리들의 기념사진들도 전시된다.

‘자료사진에서 사진예술로’에는 우리 시대 삶과 역사를 전형적으로 보여주는 사진다큐멘터리 작업이 출품된다.

평범한 시골 주민들의 모습을 담은 이상일의 ‘고향시리즈,’ 러브호텔을 소재로 한 안상욱의 ‘여관감시카메라’와 이은종의 ‘여관,’ 외국인 남성과 한국 여성 커플의 모습인 ‘해피 투게더,’ 초등학생에서 노인에 이르기까지 가방속 소지품을 늘어놓은 이태성의 ‘소지품 검사,’ 탤런트 노주현의 젊은 시절 얼굴과 돌사진이 걸려있는 안수영의 ‘시골인상사진관’ 등의 작품에서 다양한 삶의 표정을 읽을 수 있다.

3부 ‘다큐멘테이션의 태도’에서는 산업 현장을 홍보 목적으로 찍은 사진에서부터 산업적 스펙타클을 담은 사진 등 산업을 주제로 한 사진들이 전시된다. 김철현, 양혜규, 백승철, 이윤진 등이 출품했다. 전시는 6월27일까지.☎2124-8800

kej@yna.co.kr

간만의 휴일 전시회 나들이
서늘한 바람을 맞으며 총총
기분 좋은하루!

2 Comments

  1. 어…. 이거 지금 촬영 중인 작가가 참여한 전시인데…

  2. 소지품 검사에서…도대체 박스 테이프는 왜?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