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너다 503 – 황지우



새벽은 밤을 꼬박 지샌 자에게만 온다.
낙타야.
모래 박힌 눈으로
동트는 地平線(지평선)을 보아라.
바람에 떠밀려 새 날이 온다.
일어나 또 가자.
사막은 뱃속에서 또 꾸르륵거리는구나.
지금 나에게는 칼도 經(경)도 없다.
經이 길을 가르쳐 주진 않는다.
길은,
가면 뒤에 있다.
단 한 걸음도 생략할 수 없는 걸음으로
그러나 너와 나는 九萬里(구만리) 靑天(청천)으로
걸어가고 있다.
나는 너니까.
우리는 自己(자기)야.
우리 마음의 地圖(지도)속의 별자리가 여기까지
오게 한 거야.

One Comment

  1. 새벽….. 이 시간을 사랑하기 시작했죠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