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러기 – 메리 올리버








착해지지 않아도 돼


무릎으로 기어다니지 않아도 돼


사막 건너 백 마일, 후회 따윈 없어


몸속에 사는 부드러운 동물들,


사랑하는 것들을 그냥 사랑하게 내버려두면 돼


절망을 말해보렴, 너의. 그럼 나의 절망을 말할 테니


그러면 세계는 굴러가는 거야


그러면 태양과 비의 맑은 자갈들은


풍경을 가로질러 움직이는 거야


대초원들과 깊은 숲들,


산들과 강들 너머까지


그러면 기러기들, 맑고 푸른 공기 드높이


다시 집으로 날아가는 거야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너는 상상하는 대로 세계를 볼 수 있어


기러기들, 너를 소리쳐 부르잖아, 꽥꽥거리며 달뜬 목소리로ㅡ


네가 있어야 할 곳은 이 세상 모든 것들


그 한가운데라고.



기러기, 메리 올리버



김연수,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읽는 中


간만에 읽는 우리나라 소설.



One Comment

  1. 김연수 소설은 왠지 술술 읽히는 느낌이 들어요..
    산문집도 꽤 좋다는 평이 있던데..
    이 소설은 아직 못 봤네요..찾아봐야징~~^^

답글 남기기